바이비트, NFT 포털 ‘그랩픽’ 론칭…유명 작가 작품 손쉽게 구입

바이비트, NFT 포털 ‘그랩픽’ 론칭…유명 작가 작품 손쉽게 구입

바이비트, NFT 포털 ‘그랩픽’ 론칭…유명 작가 작품 손쉽게 구입

-바이비트, 새로운 콘셉트의 NFT 전문 포털 ‘그랩픽’ 오픈
-양질의 디지털아트·게임파이·메타버스 NFT 등 총망라
-초보자도 손쉽게 매매 가능…거래 가스비 무료 등 혜택 제공

세계에서 3번째로 방문자가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비트(Bybit)가 완전히 새로운 NFT 전문 포털 ‘그랩픽(GrabPic)’을 출시했다고 17일 발표했다. 그랩픽은 디지털아트 NFT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할 뿐만 아니라 거래 시 가스비가 들지 않는다.

바이비트는 그랩픽을 통해 암호화 네이티브 및 전통 아티스트의 고품질 독점 NFT 프로젝트, 게임파이(GameFi) 프로젝트, 메타버스 프로젝트 등을 제공하게 된다. 그랩픽은 바이비트 NFT 마켓플레이스의 특화 포털로, NFT에 관심 있는 아티스트와 크리에이터들이 전문적인 기술과 지식 없이도 손쉽게 진입해 사용할수 있도록 도와줄 뿐만 아니라 지나치게 비싼 NFT 대신 보다 저렴하고 독특한 NFT 아트를 선보임으로써 NFT에 관심 있는 이들이 보다 쉽게 NFT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그랩픽은 오픈을 기념해 향후 몇 달 동안 NFT 트레이더들에게 수익을 안겨줄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출시할 계획이다. 그랩픽은 우선 ‘제로 투 히어로(Zero to Hero)’와 ‘Mamo.wtf’, ‘SIMP’ NFT를 독점 선보인다. 이 중 ‘제로 투 히어로’는 바이비트에서 제공하는 최초의 NFT 도서 컬렉션으로 공개 직후 완판됐다. 이 새로운 NFT 컬렉션은 가상자산 및 NFT 커뮤니티의 유명인 앤디 리안(Anndy Lian)이 제작했다.

바이비트는 “상상력에만 얽매인 NFT 공간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으며 얼리 어답터들은 새로운 가능성을 찾는 데 있어 ‘히어로’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Mamo.wtf와 SIMP는 크립토 네이티브 아티스트가 만든 PFP(Profile Picture) NFT 프로젝트로, 각각 1만개씩 발행된다. 해당 NFT는 인공지능, 우주공간, 문명 등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도 바이비트는 다양한 작가들의 다양한 NFT를 그랩픽을 통해 선보이며, NFT 구매자들이 마켓에서 이를 재판매해 수익을 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Notice. 본 콘텐츠는 해당 일방의 보도자료로 해당 정보의 사실이 확인되었음을 뜻하는 것은 아니며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READ  Upstart NFT marketplace LooksRare challenges OpenSea’s dominance

 

Original Source: http://www.fintechpos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0165

Anndy Lian is an early blockchain adopter and experienced serial entrepreneur who is known for his work in the government sector. He is a best selling book author “Blockchain Revolution 2030”.

Currently, he is appointed as the Chief Digital Advisor at Mongolia Productivity Organization, championing national digitization. Prior to his current appointments, he was the Chairman of BigONE Exchange, a global top 30 ranked crypto spot exchange and was also the Advisory Board Member for Hyundai DAC, the blockchain arm of South Korea’s largest car manufacturer Hyundai Motor Group. Lian played a pivotal role as the Blockchain Advisor for Asian Productivity Organisation (APO), an intergovernmental organization committed to improving productivity in the Asia-Pacific region.

An avid supporter of incubating start-ups, Anndy has also been a private investor for the past eight years. With a growth investment mindset, Anndy strategically demonstrates this in the companies he chooses to be involved with. He believes that what he is doing through blockchain technology currently will revolutionise and redefine traditional businesses. He also believes that the blockchain industry has to be “redecentralised”.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