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씨이오서밋 주최 ‘NFT META Korea 2022’ 개막식 대성황

코리아씨이오서밋 주최 ‘NFT META Korea 2022’ 개막식 대성황

코리아씨이오서밋(이사장 박봉규)은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콘티넨탈서울 파르나스에서 ‘웹 3.0 시대의 개막 / NFT 새로운 금융자산과 메타버스 뉴 패러다임’이란 주제로 ‘NFT META Korea 2022’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콘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웹 3.0 시대의 개막’이란 주제로 열린 ‘NFT META Korea 2022’ 개막식에서 (좌로부터)이재명 더블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오세훈 서울특별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코리아씨이오서밋이 그간 진행해오던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 행사의 일환으로 코리아씨이오서밋이 주최하고 (주)더마블스가 주관하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는 행사다.

또한,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 한국NFT콘텐츠협회, 한국메타버스미디어협회, 글로벌핀테크산업진흥센터,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한국블록체인학회 등이 후원하였고, 언론 파트너사로 매일경제TV, 코리아헤럴드, 아주경제, 프라임경제, 로봇신문, 뉴스웨이, 파이낸스투데이 등 다수 매체가 협력했다.

‘웹 3.0시대의 개막’이란 대주제로 열린 ‘NFT META Korea 2022’ 개막식에서 블록체인 및 NFT, 메타버스 관련 기업인과 전문가들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박봉규 코리아씨이오서밋 이사장은 개회사를, 오명 전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장관이 격려사를 했다.

행사를 주최한 박봉규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컨퍼런스의 키워드는 블록체인, NFT, 메타버스, 초현실세계, 디지털 자산, 가상경제”라며 “올해는 웹 3.0이 핵심 플레이어로 부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이번 ‘제14회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 / NFT META Korea 2022’을 통해서 블록체인 및 NFT, 그리고 메타버스 산업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정부 당국을 비롯한 정치계, 경제계, 학계 모두가 발전적인 지혜와 방향을 제시하는 모멘텀이 될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콘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웹 3.0 시대의 개막’이란 주제로 열린 ‘NFT META Korea 2022’ 개막식에서 박봉규 이사장이 개회사를, 주요 초청 인사들이 축사를 하고 있다. (첫째줄 좌로부터)박봉규 코리아씨이오서밋 이사장, 오명 전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장관, (둘째줄 좌로부터)송석준 및 조명희 국회의원, (셋째줄 좌로부터) 양정숙 및 윤창현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번 행사에서 축사를 해 참가자들로부터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이재명 후보는 축사(대독)을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게임 등 디지털 콘텐츠가 글로벌 주요 여가수단으로 자리 잡았고, 파급력도 커졌으며, 미래 핵심산업인 메타버스와 NFT 등 디지털 콘텐츠는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요구한다”면서 “디지털 전환의 시대에서는 변화에 끌려가는 것이 아니라 주도할 때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다. 가상자산을 제도적으로 인정하고, 사업 기회 보장을 법제화 해야한다. 대한민국 산업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해 이번 행사가 힘써 주길 바라며, 우리도 지속적 관심과 응원으로 힘을 보탤 것”이라고 전했다.

윤석열 후보는 “블록체인, 메타버스, NFT 등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산업은 우리 미래를 상상 이상으로 바꿀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미래는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시대 디지털 혁명을 얼마나 제대로 준비하느냐에 달려있다. 첨단 기술의 발전에 따른 변화를 익히고 제대로 이해하는 노력이 있어야만 높은 경쟁력을 확보하고 성장을 도모할 수 있다. 전문가, 부처, 기업, 기관, 언론이 협업해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올바른 방향과 과제를 제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최근 블록체인, NFT, 메타버스 등으로 대표되는 ‘웹3.0 신사업’이 세계적인 화두가 됐다. 서울시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전자투표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2021년 11월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최초로 메타버스 중장기 방향과 전략을 담은 메타버스 서울 추진기본계획을 수립했다.”며,  “오늘 행사가 웹3.0 시대의 개막에 발맞춰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는데 초석이 되고, 더 많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한 걸음 더 나아가는 뜻 깊은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입법기관에서는 송석준 국회의원, 조명희 국회의원, 양정숙 국회의원, 윤창현 국회의원이 박수갈채를 받으며 차례로 연단에 올라 축사를 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송석준 의원은 “NFT, 블록체인, 메타버스는 금융‧ 의료‧ 콘텐츠‧ 공공‧ 물류‧ 유통‧ 에너지· 게임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과 결합하여 효율성을 높이고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이번 행사가 침체된 우리 산업의 활력을 불어넣고 디지털 시대를 선도해 나갈 수 있는 다양한 신기술이 활발하게 연구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조명희 의원은 축사에서 “메타버스 (Metaverse)·블록체인(Block Chain)·NFT를 결합한 이른바 ‘MBN 비즈니스’는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NFT 마켓 플레이스인 오픈씨(OpenSea)의 누적 거래액은 2021년 12월 기준 133억 달러(15조7억 원)을 돌파했고, 영국 콜린스 사전은 2021년 올해의 단어로 NFT를 선정할 정도로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며 “나 역시 국회ICT융합포럼 대표의원이며, 국민의힘 중앙 선대본부 ICT융합정책추진본부장으로서 오늘 행사를 통해 고견을 경청하고, 국회에서 필요한 법·제도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인 양정숙 의원은 “정부는 메타버스와 블록체인 기술의 혁신을 저해하지 않는 조화로운 정책을 한발 앞서 펼쳐 나가야 한다.”면서, “저 또한 국회와 정부, 민간이 협력하는 한 팀이 되어 우리나라가 블록체인, 가상자산, NFT, 메타버스의 혁신 기술과 다양한 콘텐츠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콘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웹 3.0 시대의 개막’이란 주제로 열린 ‘NFT META Korea 2022’ 마블스나잇 VIP네트워킹 세션에서 이성근 화백이 2022년 호랑이 해를 맞아 ‘호랑이’ 드로잉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가상자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창현 의원은 오찬연설에서 “몇 년 전 만해도 먼 나라 이야기만 같았던 블록체인 용어들이 어느새 우리의 일상이 됐다. 가상자산 거래가격이 대화의 주제가 됐고, 전통기업들의 블록체인 관련 사업 진출 소식은 연일 화제다. 우리는 과거 닷컴 버블의 시기보다 훨씬 더 빠른 속도로, 더 큰 규모의 시대전환 한 가운데에 있다”며 “본 행사를 통해 거래소 토큰과 코인에 집중된 성장불씨를 NFT, 메타버스 시장으로 옮겨 붙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조연설은 ‘초현실 세계를 향한 설상가상 이야기’라는 주제로 강우현 탐나라공화국 부회장이 맡았으며, 서밋포럼에서는 ‘메타버스가 만드는 가상경제 시대가 온다’ 라는 주제로 이만의 KCS서밋포럼 위원장(前 환경부 장관)의 진행에 따라 최형욱 퓨처디자이너스 대표가 특별강연을 했으며, 만찬 세션인 ‘마블스나잇(MARVELS Night)에서는 사실과 추상을 넘나드는 현대미술가로 유명한 이성근 화백이 특별 드로잉 퍼포먼스를 펼침으로써 우뢰와 같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또한 이승한 넥스트앤파트너스그룹 회장(前 홈플러스그룹 회장)이 CEO 메세지를 전하기도 했다.

각 세션별 발표자로는 △구태언 (법)린 변호사, △김형중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 △박성준 다비어스 대표 겸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장, △김종철 KT 상무 겸 블록체인사업단장, △박효진 세종텔레콤 부사장, △김 빈 지엠씨랩스 코파운더, △전명산 소셜인프라테크 대표, △최화인 블록체인 에반젤리스트, △김정석 모핑아이 상무, △최수혁 심버스 대표, △연창학 블록오디세이 대표, △인 호 고려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 △이정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대표, △서동원 스테이션블록 대표,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이사장, △유완재 NUK UNIVERSE 의장 겸 로프앤컴퍼니 대표, △송가인 NFT로 유명한 팬버스의 마크황 대표, △앤디리안(Anndy Lian) 빅원거래소 의장, △박수용 서강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 △조현진 젤리스페이스 대표, △윤창득 LG CNS 블록체인사업추진단장, △손명찬 아싸플레이코리아 대표가 이름을 올렸다.

Original Source: https://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0193

Anndy Lian is an early blockchain adopter and experienced serial entrepreneur who is known for his work in the government sector. He is a best selling book author “Blockchain Revolution 2030”. Currently, he is appointed as Chairman, Asia for BigONE Exchange and Chief Digital Advisor, Mongolia Productivity Organisation. Anndy is part of the Gyeongsangbuk-do Blockchain Special Committee, Government of Republic Korea, together with industry experts such as Brock Pierce. Lian played a pivotal role as the Blockchain Advisor for Asian Productivity Organisation (APO), an intergovernmental organization committed to improving productivity in the Asia-Pacific region and was previously the Advisory Board Member of Hyundai DAC Technology.

An avid supporter of incubating start-ups, Anndy has also been a private investor for the past eight years. With a growth investment mindset, Anndy strategically demonstrates this in the companies he chooses to be involved with. He believes that what he is doing through blockchain technology currently will revolutionise and redefine traditional businesses. He also believes that the blockchain industry has to be “redecentralised”.

You can read more about Anndy’s work at www.anndy.com

j j j

코리아씨이오서밋, ‘NFT META Korea 2022’ 성황리에 성료

코리아씨이오서밋, ‘NFT META Korea 2022’ 성황리에 성료

코리아씨이오서밋(이사장 박봉규)은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콘티넨탈서울 파르나스에서 ‘웹 3.0 시대의 개막 / NFT 새로운 금융자산과 메타버스 뉴 패러다임’이란 주제로 ‘NFT META Korea 2022’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리아씨이오서밋이 그간 진행해오던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 행사 일환으로 코리아씨이오서밋이 주최하고 (주)더마블스가 주관하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비롯하여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 한국NFT콘텐츠협회, 한국메타버스미디어협회, 글로벌핀테크산업진흥센터,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한국블록체인학회 등이 후원하였고, 언론 파트너사로 매일경제TV, 코리아헤럴드, 아주경제, 프라임경제, 뉴스웨이, 파이낸스투데이 등 다수 매체가 협력했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개최한 ‘NFT META Korea 2022’에서 ‘(제1세션) 블록체인 진흥:대통령 후보에게 말하다’란 주제로 스피커들이 토론하고 있다. (좌로부터)김형중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 박성준 다비어스 대표 겸 동국대학교 블록체인연구센터 센터장, 구태언 (법)린 변호사
△제1세션은 ‘블록체인 진흥:대통령 후보에게 말하다’ 라는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박성준 다비어스 대표 겸 동국대학교 블록체인연구센터장이 ‘블록체인 뉴딜정책’이란 주제로 기조발제를 하고, 김형중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와 구태언 (법)린 변호사가 열띤 토론자로 참여했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개최한 ‘NFT META Korea 2022’에서 ‘(제2세션) 블록체인, 디지털 산업의 인프라가 되다’란 주제로 스피커들이 토론하고 있다. (좌로부터)김형중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 김종철 KT 상무, 박효진 세종텔레콤 부사장, 김빈 지엠씨랩스(GMC Labs) 코파운더, 전명산 소셜 인프라테크 대표
△제2세션에서는 ‘블록체인, 디지털산업의 인프라가 되다’라는 주제로 김형중 암호화폐연구센터 센터장이 좌장을 맡았다. 주제 발표자로 김종철 KT 상무 겸 블록체인사업단장이 ‘블록체인과 디지털금융’을, 박효진 세종텔레콤 부사장이 ‘디지털 금융산업의 혁신 인프라 블록체인’이란 주제로, 김 빈 지엠씨랩스 코파운더 겸 CTO가 ‘블록체인 시장의 트렌드 변화’에 대해서, 전명산 소셜인프라테크 대표가 ‘블록체인 인프라에 따른 테크놀로지’ 에 대해 주제발표를 하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개최한 ‘NFT META Korea 2022’에서 ‘초현실 세계를 향한 설상가상 이야기’란 주제로 강우현 탐나라공화국 부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오후 첫 프로그램인 기조연설은 ‘초현실세계를 향한 설상가상 이야기’라는 주제로 그래픽디자이너로 잘 알려진 강우현 탐나라공화국 부회장이 맡았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개최한 ‘NFT META Korea 2022’에서 ‘(제3세션) NFT의 1,000가지 얼굴’이란 주제로 스피커들이 토론하고 있다. (좌로부터)좌장인 최화인 블록체인 에반젤리스트, 김정석 모핑아이 부사장, 최수혁 심버스 대표, 연창학 블록오디세이 대표
△제3세션에서는 요즘 가장 핫한 ‘NFT의 1000가지 얼굴’이라는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최화인 블록체인 에반젤리스트의 진행에 따라, 김정석  모핑아이 상무는 ‘NFT의 현황 및 활용사례’를, 최수혁 심버스 대표 겸 한국블록체인스타트협회 회장은 ‘COOC your imagination assets-nftcooc.com’에 대해서, 연창학 블록오디세이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물류 정품인증 및 디지털 자산화’에 대해 주제 발표를 하고 토론회를 가졌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개최한 ‘NFT META Korea 2022’에서 ‘(제4세션) 문화예술, 부동산 산업의 디지털 대전환’이란 주제로 스피커들이 토론하고 있다. (좌로부터)좌장인 인호 고려대학교 컴퓨터공학 교수, 박성준 다비어스 대표, 이정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대표, 서동원 스테이션블록 대표
△제4세션에서는 ‘문화예술/부동산 산업의 디지털 대전환’이란 주제로 NFT기술과 기업발표를 하였는데, ‘부(富)의 미래, 누가 주도할 것인가’ 저자로 잘 알려진 인 호 고려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았다. 박성준 다비어스 대표가 ‘부동산 NFT 토큰 생태계’에 대해서, 이정륜 블록체인기술연구소 대표는 ‘NFT 데이터 보안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을, 서동원 스테이션블록 대표가 ‘메타버스 돈 되는 공간개발’이란 주제로 각각 발표와 의견을 제시했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개최한 ‘NFT META Korea 2022’에서 ‘(제5션) NFT & 메타버스 뉴 패러다임’이란 주제로 스피커들이 토론하고 있다. (좌로부터)좌장인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이사장, 유완재 로프앤컴퍼니 대표, 황동우 팬버스 대표, 앤디리안(Anndy Lian) 싱가포르 BigOne거래소 의장
△제5세션에서는 ‘NFT & 메타버스 뉴 패러다임’이라는 주제로 주제발표 및 토론이 진행됐다.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겸 한국NFT콘텐츠협회 이사장이 좌장을 맡아 ‘NFT와 메타버스 창작자 경제의 도래’란 주제로 기조발제를 했다. 이어서 유완재 NUK UNIVERSE 의장겸 로프앤컴퍼니 대표가 ‘PFP NFT, 기업의 브랜딩 전략으로 진화하다’란 주제로 발표를 했고, 송가인 NFT로 유명한 기업 팬버스의 마크황  대표는 ‘NFT가 가져오는 엔터테인먼트의 패러다임 변화’란 주제로 유창하게 발표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싱가포르에서 달려온 앤디리안(Anndy Lian) 빅원(BigOne)거래소 의장이 패널리스트로 참여하여 주목을 받기도 했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개최한 ‘NFT META Korea 2022’에서 ‘(제6세션) 타요! 신명나는 메타버스’란 주제로 스피커들이 토론하고 있다. (좌로부터)좌장인 박수용 서강대학교 교수 겸 한국블록체인학회 회장, 조현진 젤리스페이스 대표, 윤창득 LG CNS 블록체인사업추진단장, 손명찬 아싸플레이코리아 대표
△제6세션에서는 ‘타요! 신명나는 메타버스’라는 흥미로운 주제로 토론과 발표를 진행했고, 한국블록체인학회 회장인 박수용 서강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았다. 특히 이번 NFT META 컨퍼런스 홍보대사인 ‘젤리스’를 개발한 조현진 젤리스페이스 대표는 ‘NFT, 가상의 가치를 구현하다’란 주제로 발표를 하여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어서, 윤창득 LG CNS 블록체인사업추진단장이 ‘디지털 자산 생태계를 리딩하는 IT 전략’이란 주제로, 손명찬 아싸플레이코리아 대표가 ‘메타버스 뮤직 테마파크’란 주제로 발표해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개최한 ‘NFT META Korea 2022’에서 ‘(제7세션 서밋포럼) 메타버스가 만드는 가상경제 시대가 온다’란 주제로 저자인 최형욱 퓨처디자이너스 대표가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좌로부터)좌장인 이만의 KCS서밋포럼 위원장(전 환경부장관), 최형욱 퓨처디자이너스 대표
△제7세션은 ‘메타버스가 만드는 가상경제 시대가 온다’ 라는 주제의 클로징 강연이 서밋포럼으로 마련됐다. 이만의 KCS서밋포럼 위원장(前 환경부장관)의 진행에 따라, 주제의 저자로 잘 알려진 최형욱 퓨처디자이너스 겸 라이프스퀘어 대표가 50분간 열띤 특별강연을 하면서 참가자들의 관심도가 최고조에 달했다.

지난 22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개최한 ‘NFT META Korea 2022, 마블스나잇’에서 이승한 넥스트앤파트너스 회장(좌측)이 맺음말 메시지를, 이성근 화백(우측)이 호랑이 해를 맞아 드로잉 퍼포먼스를 한 후, 작품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한편, 만찬 겸 VIP네트워킹 세션인 ‘마블스나잇(MARVELS Night)에서는 사실과 추상을 넘나드는 현대미술가로 유명한 이성근 화백이 드로잉 퍼포먼스를 펼쳐 흥미진진한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승한 넥스트앤파트너스그룹 회장(前 홈플러스그룹 회장)이 맺음말로 CEO메세지를 전하기도 했다.

박봉규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이번 컨퍼런스의 키워드는 블록체인, NFT, 메타버스, 초현실세계, 디지털자산, 가상경제”라고 규정하고, “전 세계가 포스트 코로나로 변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각국 정부의 규제와 다양한 진통을 경험하면서도 시대적으로 우리 모두는 블록체인 기술을 필요로 하고 있다. 거세게 성장한 NFT 열풍에 힘입어 관련 시장도 폭발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14회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 일환으로 ‘NFT META Korea 2022’를 개최하는 된 것이 얼마나 기쁘고 감사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Original Source: https://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0200

Anndy Lian is an early blockchain adopter and experienced serial entrepreneur who is known for his work in the government sector. He is a best selling book author “Blockchain Revolution 2030”. Currently, he is appointed as Chairman, Asia for BigONE Exchange and Chief Digital Advisor, Mongolia Productivity Organisation. Anndy is part of the Gyeongsangbuk-do Blockchain Special Committee, Government of Republic Korea, together with industry experts such as Brock Pierce. Lian played a pivotal role as the Blockchain Advisor for Asian Productivity Organisation (APO), an intergovernmental organization committed to improving productivity in the Asia-Pacific region and was previously the Advisory Board Member of Hyundai DAC Technology.

An avid supporter of incubating start-ups, Anndy has also been a private investor for the past eight years. With a growth investment mindset, Anndy strategically demonstrates this in the companies he chooses to be involved with. He believes that what he is doing through blockchain technology currently will revolutionise and redefine traditional businesses. He also believes that the blockchain industry has to be “redecentralised”.

You can read more about Anndy’s work at www.anndy.com

j j j

Anndy Lian Shares His Vision for Successful NFTs at NFT Meta Korea 2022

Anndy Lian Shares His Vision for Successful NFTs at NFT Meta Korea 2022

Speaking at the 14th World Blockchain Summit MARVELS, the Chairman of BigONE Exchange Anndy Lian said that key to success for NFT startups was a supportive community and a compelling user case. As a guest speaker at the event on February 22, under the theme of ‘NFT META Korea 2022’, Lian agreed that the global market for NFTs was very active currently but wanted to share his thoughts on how NFT projects can be successful in the longer run. One key factor that should be with a team from the outset is to ensure the NFT has utility, which is closely tied to the importance of community.

 

Lian illustrated the importance of getting this relationship between the NFT and its community, between creators and fans, with the example of starting a NFT around a well-known soccer player. While on paper the fans of a soccer player appear to be automatically part of the NFT community you are building, that isn’t necessarily the case. What was needed was a strong bond to be created between the fans and the soccer star and the platform for it to work. This was related to the importance of ensuring that when you see a new project in the NFT space you should as an investor consider whether it has utility. Lian added that for NFT creators it was important to be transparent about their offering to investors, not only to better convey its value, but also to ensure that when regulators start to enter the space in 2022 the quality of the NFT industry stands up to scrutiny.


With so much money, energy and creativity going to NFTs its clearly going to throw up some significant issues, and mistakes will be made. Just recently there was a legal battle over CryptoPunks, sparked by an issue with the original version of the code. The makers Larva labs attempted to ban the faulty V1 version, which had been replaced due to faulty programming code, and had the NFTs removed from OpenSea. While LooksRare, the rival to Opensea, was recently reported as experiencing significant wash trading.

 

But perhaps more worrying was the recent Wormhole bridge attack, when hackers managed to steal more than $320m from the bridge which connects the Ethereum blockchains. A ‘bridge’ is a protocol which allows crypto and NFT holders to move their assets across different blockchains. Wormhole’s bi-directional NFT highway provided a portal between Solana and Ethereum was only launched a few months ago, was designed to connect both communities and enable them to trade each other’s assets with ease. As reported in CNBC, analysis shows a hacker exploited a vulnerability on the Solana side of the bridge to create 120,000 so-called ‘wrapped’ Ethereum tokens for themselves. It appears that they then used these tokens to claim ETH that was held on the Ethereum side of the bridge.

 

This is indeed troubling on several fronts, not least because these bridge vulnerabilities have long been known about. Indeed, no less a figure in the crypto world than the inventor of Ethereum, Vitalik Buterin, posted early this year that so-called cross-chain devices such as bridges had “fundamental security limits”. The first reason is down to the fact that if a native blockchain suffers a 51% attack, which reverses a cross-bridge transaction (involving a transaction to another blockchain) then the asset could be left stranded in the non-native blockchain. Moreover, this vulnerability could potentially mean a successful 51% attack could threaten an entire crypto ecosystem. Clearly, the issue is as these handy bridges grow in volume, with the growth in DeFi and NFTs, that these issues will only increase. “Your data layer must be your security layer,” summarized Buterin in a tweet thread accompanying the Reddit post.

 

One neat solution to the threat posed by bridging hacks to NFT transactions was unveiled on February 18 by Ethereum-based platform Harmony, with a Bored Ape Yacht Club Passport. This allows users to import their NFT into play-to-earn game DeFi Kingdoms, which is also built on Harmony and boasts over 120,000 monthly active users. VP of Engineering at Harmony, Leo Chen, explained in a post in late 2021 that the wider importance of this new cross-chain bridge, as part of the Horizon bridge: “It is an important step of the cross-chain infrastructure provided by Harmony to enable a multi-chain ecosystem and one step closer to the upcoming metaverse. The multi-chain world and the metaverse require inter-connected blockchains, not just the fungible tokens, but also non-fungible tokens.” The advantage is that the bridge does not move assets, but rather establishes asset ownership. The second advantage is that it enables artists and creators, put off from participating due to high gas fees, to mint and collect NFTs as a result. A third benefit is that it allows creators to try out their art on Harmony first, and then when demand increase, to bridge to multiple blockchains.

 

Anndy Lian commented: “I welcome innovatory solutions to NFT cross-chain transactions such as that provided by Harmony, which not simply a safer solution, but which allows creators to get involved in the space without undue costs. It backs up my thesis that NFT projects need to be as transparent as possible when creating their offerings and grow a viable community as they progress.” The market in NFTs boomed in 2021, with total sales globally totaling $25 billion, up from just $94.9 million the year before, according to DappRadar. “Not surprisingly social media is awash with tales of get rich quick NFT success, from CryptoPunks to Bored Apes, and everything in between, but the fascination with digital art is going to change in 2022, with more use cases around utility. At its core of course NFTs are a great way for creators and artists to contact directly with their fans, with their community. And that’s probably the most compelling use case to date that’s going to sustain the growth of NFTs into the future,” Lian added.

 

 

Anndy Lian is an early blockchain adopter and experienced serial entrepreneur who is known for his work in the government sector. He is a best selling book author “Blockchain Revolution 2030”. Currently, he is appointed as Chairman, Asia for BigONE Exchange and Chief Digital Advisor, Mongolia Productivity Organisation. Anndy is part of the Gyeongsangbuk-do Blockchain Special Committee, Government of Republic Korea, together with industry experts such as Brock Pierce. Lian played a pivotal role as the Blockchain Advisor for Asian Productivity Organisation (APO), an intergovernmental organization committed to improving productivity in the Asia-Pacific region and was previously the Advisory Board Member of Hyundai DAC Technology.

An avid supporter of incubating start-ups, Anndy has also been a private investor for the past eight years. With a growth investment mindset, Anndy strategically demonstrates this in the companies he chooses to be involved with. He believes that what he is doing through blockchain technology currently will revolutionise and redefine traditional businesses. He also believes that the blockchain industry has to be “redecentralised”.

You can read more about Anndy’s work at www.anndy.com

j j j